홈으로 이메일 즐겨찾기 사이트맵
알림마당   |   공지사항
 HOME    알림마당    공지사항
공지사항



 
제목 [보도자료] 세계 여성의날 (3.8) 기념 '여성들의 목소리'
작성자 여성근로자복지센터
글정보 Hit : 146, Date : 2019/03/11 14:40
   고양시여성근로자복지센터_보도자료_(.19.3.8).pdf (129 KB), Download : 68

“임신 사실을 알리자 축하보다는 권고사직을 당했어요!”,“육아휴직을 신청했는데 거부당했어요!”, “육아휴직 후 복직하려고 했으나 돌아오지 말래요!” 등 아직도 일하는 여성노동자들의 목소리는 어둡기만 하다.

◦경기도여성근로자복지센터  4개 기관(의정부, 안산, 수원, 고양)의  2018년 상담 결과 4,960건 중 임신·출산·육아기 관련상담(출산전후휴가·육아휴직)3,299건 노동권(임금체불 및 근로조건)822건 부당해고 87건 이다.

◦임신 출산 육아기 노동권 상담 3,299건 의 상담은 법제도사용 불안요인에 의한 상담 요청은 2,634건 (79.8%), “사직요구, 승진차별, 원직복직 불가 부당해고등 불리한 처우 665건”(20.2%)”이다

(중략)

육아휴직이란 근로자의 권리이고 사용자나 동료들은 그 권리를 존중할 의무가 있다는 인식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여전히 육아휴직 사용자는 회사의 불편한 존재가 될 수밖에 없다.

첫째, 신청을 하는 동시에 회사와 불편한 관계가 되지 않도록 신청이 자유로워야 한다.

이에 임신출산 육아기 상담을 하는 센터들은 2016년부터 신청이 보다 자유로워질 수 있도록 관련 법률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.

둘째, 신청만큼이나 복귀가 자유로워야 한다.

최근의 상담경향에서도 육아휴직 후 복직의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다. 하지만 복귀가 자유로워야 신청도 자유로울 수 있다. 복직 후의 불이익 문제가 이미 눈에 보이는 상황이라면 신청도 어려울 수밖에 없다.